공지사항
제목 영업본부장 인터뷰 2015.04.10 / 4879
축산경제신문 2015년 4월 6일자 기사입니다. http://www.chukkyung.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780
> 기획 > 인터뷰/인물
윤 은 상 우성유통 영업본부장“축산물 유통구조 개선은 모두에게 이익”
한정희 기자  |  penergy@chukkyung.co.kr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5.04.03  13:16:49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 네이버구글msn
  
 

“양돈농가, 육가공업체, 일반 소비자 모두의 이익을 실현하는 진정한 의미의 축산물 유통구조 개선을 추구 합니다”

축산물 유통전문가 윤은상 우성유통 영업본부장(이사·사진)의 말이다.

윤 이사에 따르면 우성유통의 임직원들은 그 동안의 축산물 유통 구조개선 연구를 통해 축적한 신개념 시스템을 적용, 생산과 수요를 연결하며 단기간 내에 확고한 자리를 확보하게 됐다.

우성유통은 소매유통 보다는 전국의 육가공업체에게 필요한 물량을 공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단위의 수급불균형을 해소하고 품질 선호도에 따른 지역별 공급으로 농가와 육가공업체, 소비자 모두를 만족시킨다.

윤 이사는 “지역에 따라 돼지가 넘치기도 모자라기도 한다. 또 경상도와 전라도 등 지역에 따라 선호하는 고기 품질이 다르다”며 “우성유통이 이를 재 배분함으로써 중간 수수료를 지불하고도 돼지고기 전체 유통 비용이 줄게 된다. 이는 곧 소비자 가격에도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육가공 및 유통업체가 이를 통해 막대한 고정투자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윤 이사는 사료와 유통업체들이 전문성을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료회사를 중심으로 재편된 계열화 사업과 과도한 규모화 경쟁은 돼지고기 품질은 낮아지고 공급은 과잉되는 상황을 초래했다”며 “사료회사에서 돼지를 팔러 다니는 시대가 됐다”고 꼬집었다.

또 “농가에서 돼지를 키우면 품질에 상관없이 사료회사가 출하해주는 시스템보다는, 유통업체와 소비자가 선호하는 돼지고기를 생산하는데 노력하는 환경을 만들고자 한다”고 전했다.

우성유통은 현재 월 3만두 가량을 유통시키고 있다. 올해 안에 원료돈 공급을 월 4만두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순차적으로 소 유통은 물론 식육사업 등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윤 이사는 “우리가 유통구조나 품질을 투명하게 가져가면, 국내 축산물의 품질 향상 및 유통구조 개선이 좀 더 빨리 실현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성유통은 우성사료를 먹고 자란 돼지 중 최고 품질의 고기만을 브랜드화 한다는 계획이다. 엄선된 계약농장에서 사육한 돼지 중에서도 품질이 뛰어난 것만을 골라 제품화 한 프리미엄 돼지고기 브랜드 런칭을 준비 중에 있다.

윤 이사는 “고품질 돼지고기를 좋은 가격에 유통시키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 하고 있다”며 “품질 향상을 원하는 양돈장에는 다양한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일아이콘
이전 다음 목록보기